월 10,000원 빈곤가정 결식아동 '따뜻한 밥 한끼' 지원 캠페인

할머니의 더덕은 다인이의 따뜻한 밥 한끼

"아가, 너는 아무 걱정 말고 꽃 길만 걸으렴"

더덕 다듬는 할머니와 다인이 사진
우리 엄마는 고모 할머니

태어나자마자 연락이 끊기고 친권이 정지된 엄마, 아빠. 홀로 된 다인이(현재 5세)를 키운 것은 고모할머니입니다.

뇌졸증이 의심되고 당뇨, 발 관절 질환으로 건강이 좋지 못하지만 행상으로 더덕과 도라지를 팔고 폐지를 줍는 고모 할머니.

다인이의 아빠는 교도소에 수감되었다가 출소 후 연락이 두절되었고 엄마는 23세에 매독에 걸린 채 다인이를 낳고 가출하였습니다. 패혈증과 발달 지연으로 치료를 받고 현재 고모할머니의 돌봄으로 건강을 많이 회복한 다인이.

잔병치레 잦은 울보 다인이 배고플 새라 자다 깨어 엄마라도 찾을 새라 간밤에 잠 못 이루고 고개가 꺾이도록 머리에 이고 허리가 휘도록 등에 지고 더덕, 도라지 나물을 파는 할머니

어린 봄나물처럼 맑던
할머니 얼굴에 뒤덮인 걱정과 근심 꽃

아픈 다리 접고 길에 앉아
잔뜩 허리 웅크리고 다듬는 더덕, 도라지

하루 종일 팔아 번 만 원 손에 꼭 쥐고
유일한 가족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와
어두컴컴한 부엌에서
어두컴컴한 부엌에서
허겁지겁 물 말아 겨우 한 술 뜨는 찬밥

할머니는 당뇨 합병증으로 이의 절반이 빠져
식사를 하는 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오늘 조손 가정의 결식아동에게 따뜻한 밥 한끼를 선물하세요! 월 만 원의 후원금으로 따뜻한 밥상을 선물하실 수 있습니다.

더덕 다듬는 할머니와 다인이 사진
다인이 손을 잡고 있는 할머니와 울고 있는 다인이 사진
할머니의 발

당뇨 합병증으로
혈액순환이 되지 않고
얼음처럼 차가운
할머니의 아픈 발

밤마다
망치로 발을 두드리는 것 같은 통증으로 잠 못 이루고
당장 수술하지 않으면
발가락을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서
할머니는 오늘도
더덕 팔러 집 나서며
다인이 걱정 뿐입니다.

할머니 발 사진

휴대전화로 틀어둔 음악에 맞춰 손뼉을 치는 8개월 아기의 모습.
6~8개월은 아기가 고개를 가누고, 앉고, 장난감을 향해 손을 뻗을 수 있게 되는 시기. 부모의 얼굴을 또렷하게 기억할 수 있고, 목소리로 누구인지 분별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한다. 가족들의 다양한 표정과 목소리를 접해야 할 시기.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소통할수록 아기의 뇌 신경망은 활발히 발달한다.

"내가 아프면 다인이는 어디다 맡기나 저것이 나 없이 잘 지내려나"
함께하는 밥상의 온기

마주 앉으면
서로 아픔 보듬으며 행복한 가족
오늘도 할머니의 더덕으로
밥 한 술 함께 뜰 수 있습니다.
할머니의 더덕은
다인이의 따뜻한 한 끼 밥상이 되고
시원한 여름이 됩니다.

매월 만 원의 후원금으로 가족의 식탁에 매일 따뜻한 집밥을 선물하실 수 있습니다.

전국 조손가정 11만 9294가구(출처:통계청, 2010년)
  • 평균연령 72.6세
  • 평균학력 초등학교 졸업 이하 82.3%
  • 10명 중 8명 거동불편이나 건강 이상
  • 월평균 가구소득 597,000원

후원자님께서 매월 보내주시는 후원금은 따뜻한 밥 한끼 챙기는 일이 큰 과제인 다인이 가족의 식비 및 생계비 태어나자마자 홀로 되어 발달이 많이 뒤쳐진 다인이의 언어치료비 기타 국내 빈곤가정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데에 지원됩니다.

오늘, 부모님의 손길이 그리운 다인이의 식탁에 보내주신 따뜻한 밥상의 온기를 가족은 잊지 않을 것입니다.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후원자님과 함께 빈곤 조손가정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합니다.
  • 2017년 47,453명의 국내빈곤가정 아이들에게 따뜻한 밥상을 지원하고,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를 지원하며 건강한 성장을 도왔습니다.
본 캠페인에는 박지만 사진작가(studio3rdbass)가 재능기부로 참여하였습니다.
후원하기

자주 묻는 질문

  • 아동 주소지, 계좌번호 등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는 아동 보호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공개가 어려운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더불어, 아동 계좌를 사칭, 제3자의 계좌로 입금을 유도하는 댓글을 작성하며 타인의 선한 의도를 악용하려고 했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철저히 댓글을 모니터하고 있으나, 혹시 관리자 계정 외의 방식으로 개인정보를 전달 받으셨을 경우에는 유의를 부탁드립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어떤 형태로든 아동 계좌 등 혹시 모를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를 타인에게 공개하지 않습니다.

  • 아동과 가족 계좌의 경우, 해당 계좌에 수급권 책정 기준 이상의 수입이 일정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잡히게 되면 정부지원을 받는 데에 어려움이 생길 가능성도 있습니다. 수급권을 잃게 되면 생활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어, 기관을 통해 후원해주시는 것이 보다 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린이재단은 캠페인으로 모금된 후원자님들의 소중한 후원금을 통해 아동이 자립연령이 될 때까지, 혹은 가족이 자립할 수 있을 때까지 매월 일정금액의 정기후원금을 지급하고, 위급한 병원비나 주거비 등 긴급한 위기에 개입할 수 있도록 가정을 보살피고 있습니다. 후원자님들께서 보내주신 사랑을 가족에게 온전히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법인세법 시행령 제36조’에 따른 지정기부금 단체이며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의거, 모금사업을 진행하고 사용 결과를 매년 홈페이지에 보고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투명한 후원금 운영 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about.childfund.or.kr/org/livelihood.do
    또한, 2016년 제 8회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앞으로도 투명한 경영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되겠습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