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택배기사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어린 아이가 지하철에 오릅니다. ‘엄마는 멀리 갔다’던 할아버지의 말을 기억하는 아이는 지하철을 타고 멀리 가면 엄마가 있는 줄 압니다.

혹여 엄마가 돌아올까 하여 아이는 지하철이 멈출 때마다 문을 향해 고개를 돌립니다.

텍스트

엄마가 세 아이들을 두고 떠난 지 3년

첫째 재윤이(11세/가명), 둘째 재희(8세/가명), 막내 재범이(5세/가명).

홀로된 외주부가 딸이 남겨두고 간 아이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텍스트

계속되던 남편의 도박과 폭력 그리고 갑작스러운 사망. 연이은 비극을 감당하기 어려웠던 엄마는 홀연히 집을 떠났습니다.

남겨진 세 아이들의 잔잔한 일상은 때로 동시에 찾아오는 그리움과 원망의 감정으로 일렁입니다.

아이 뒷모습 사진
라인

≪엄마는 절대 보고싶지 않아요. 우리를 버리고 가버렸으니까. 잡으려고 했는데, 엄마가 뿌리치고 달려 가버렸어요.사실 조금 궁금하긴 해요. 엄마는 잘 지내는지.

냉장고 앞에 붙은 소중한 우리집 사진
텍스트

아이 셋을 돌봐야 하는 할아버지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았습니다.

막내 재범이를 돌봐줄 사람도, 집에 홀로 둘 수도 없어 할아버지는 재범이를 데리고 ‘지하철 택배’ 일을 다녔습니다.

한 건이라도 더 배달하기 위해 마음이 급한 할아버지 곁에서 꽈 택배기사 재범이는 지하철 안 승객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신기한 세상 구경에 떨어지지 않는 걸음을 재촉하여 할아버지를 따라갑니다.

지병인 천식이 악화되며 택배 일을 그만둘 수 밖에 없었지만 재범이의 칭얼거림이 멈추지 않는 오늘 같은 날엔 할아버지는 재범이가 좋아하는 지하철에 다시 오릅니다.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 할아버지 사진
텍스트

소식이 닿지 않는 딸의 안부,

입학과 졸업, 사춘기... 엄마 없이 맞게 될 아이들의 내일.

나날이 노쇠해져 언제까지 아이들을 돌볼 수 있을지 모를 자신의 몸.

달리는 지하철에서 생각에 잠겨있던 할아버지는 이내 근심 어린 표정을 거둡니다.

두 손녀가 기다리는 집으로 갈 시간입니다.

텍스트

건강악화로 근로를 할 수 없는 외조부는 아이들의 수급비로만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아빠의 폭력과 사망, 엄마의 가출을 겪으며 불안정해진 아이들의 심리치료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후원금은 할아버지와 세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돌고 돕는 데에 사용됩니다.

엄마 없이 맞이할 아이들의 내일이 힘겹지 않도록 따뜻한 관심을 보내주세요.

후원금 사용 계획

생활안정자금
밀린 월세를 지불하고 네 식구가 생활하는 데 필요한 생홀비를 지원합니다.
아동 심리 검사 및 심리치료비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 놓여있는 아이들의 심리검사를 실시하고, 필요한 심리치료를 지원합니다.
의료비
천식발작으로 응급실에 가기도 하는 등 지병이 악화된 외조부의 의료비를 지원합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2016년 525,37명의 국내 저소득 가정 아이들에게 주거, 보육, 학습, 의료 및 급식을 지원하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후원하기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