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님이의 첫 옹알이. 11개월 꽃님이와 엄마, 세상 둘 뿐인 가족. 방 한 칸만큼의 세상에서도 꽃님이는 이제 혼자 일어나고, 옹알이를 시작하며 제 첫발을 디딥니다.
영상보기
"엄마가 처음이라 미안해" 어린 시절 아빠의 지속적인 폭력 속에 성장해 아직 제대로 기반을 잡지 못한 어린 엄마는 아는 언니의 집 방 한 칸에서 11개월 아기 꽃님이와 함께 생활합니다.
작은 몸에 선명한 수술자국. 한 달 일찍 양수가 터져 제왕절개로 태어난 꽃님이. 자가호흡이 불가하고 심장 중격에 구멍이 있어 바로 수술을 받았습니다.
아프지만 말고 건강하게 크렴, 아가. 언제 아팠냐는 듯 보여주는 꽃님이의 맑은 미소로 힘을 내는 엄마. 아기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 외에는 바랄 게 없습니다.
제 눈에는 세상에서 제일 예뻐요. 낯가림이 시작되는 11개월, 사람 품이 그리운 아이는 낯선 사람들에게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보냅니다. 힘든 엄마의 마음을 아는지 보채는 일도 많지 않고 순한 꽃님이와  하루 종일 눈 맞추며 옹알이에 예쁜 말로만 답하는 엄마.
엄마, 아빠 없이 자란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엄마는 주저 앉아서 울 수 없습니다. 어려움 속에서 하나 뿐인 가족을 지켜왔듯 앞으로도 지켜가고 싶습니다. 두 가족이 외롭지 않도록 가족의 손을 잡아주세요.
아기는 가정에서 자라야 가장 행복합니다. 끝까지 품에서 아기를 키워내고 싶은 엄마를 응원해주세요.
후원자님께서 매월 보내주시는 후원금은 1.가족의 생계비 / 2.자립지원비 / 3.기타 국내 빈곤가정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데에 지원됩니다.
오늘, 시린 세상에 내딛는 꽃님이의 첫 발자국에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은 가족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후원자님과 함께 빈곤 한부모가정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합니다. 2017년 47,453명의 국내빈곤가정 아이들에게 따뜻한 밥상을 지원하고,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를 지원하며 건강한 성장을 도왔습니다.
후원하기
글:노희연 / 디자인:임희경 / 사진:오세종 / 영상제작:(주)드래곤 큐 미디어

자주 묻는 질문

  • 아동 주소지, 계좌번호 등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는 아동 보호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공개가 어려운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더불어, 아동 계좌를 사칭, 제3자의 계좌로 입금을 유도하는 댓글을 작성하며 타인의 선한 의도를 악용하려고 했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철저히 댓글을 모니터하고 있으나, 혹시 관리자 계정 외의 방식으로 개인정보를 전달 받으셨을 경우에는 유의를 부탁드립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어떤 형태로든 아동 계좌 등 혹시 모를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를 타인에게 공개하지 않습니다.

  • 아동과 가족 계좌의 경우, 해당 계좌에 수급권 책정 기준 이상의 수입이 일정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잡히게 되면 정부지원을 받는 데에 어려움이 생길 가능성도 있습니다. 수급권을 잃게 되면 생활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어, 기관을 통해 후원해주시는 것이 보다 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린이재단은 캠페인으로 모금된 후원자님들의 소중한 후원금을 통해 아동이 자립연령이 될 때까지, 혹은 가족이 자립할 수 있을 때까지 매월 일정금액의 정기후원금을 지급하고, 위급한 병원비나 주거비 등 긴급한 위기에 개입할 수 있도록 가정을 보살피고 있습니다. 후원자님들께서 보내주신 사랑을 가족에게 온전히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법인세법 시행령 제36조’에 따른 지정기부금 단체이며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의거, 모금사업을 진행하고 사용 결과를 매년 홈페이지에 보고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투명한 후원금 운영 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about.childfund.or.kr/org/livelihood.do
    또한, 2016년 제 8회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앞으로도 투명한 경영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되겠습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