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쌍둥이를 안고 업고 있는  아빠 사진

너희는 나의 꽃이다 - 아빠의 세 송이 꽃

- 이젠 나눌 곳 없는 삶의 무게 당신이 남긴 선물, 일생 가장 큰 기쁨이자 아픔인 꽃 같은 세 아이들

세 쌍둥이 아빠, 강호 씨. 엄마 미현 씨는 강호 씨에게 돌을 앞둔 세 쌍둥이 바다, 하늘, 우주를 남기고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곰팡이 가득 핀 집 안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 사진
곰팡이 가득 핀 집 안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 사진

작년 여름, 우울증을 앓다가 목숨을 끊은 엄마

결혼 직후 뜻하지 않은 세 쌍둥이 임신으로 새벽부터 밤까지 일하며 생계비를 벌던 아빠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돌도 안 된 세 아이를 돌보아야 했습니다.

결로가 있어 곰팡이로 가득한 주거지 모습. 몸에 유해한 물질이 나오기도 하고, 이제 막 아장아장 걸어 다니는 아기들의 손이 닿는 부분까지 번져 있어 위생적인 주거지 마련이 시급합니다.

이젠 나눌 곳 없는 삶의 무게_

세 쌍둥이를 두고 일을 할 수 없어 낮 동안 친구, 이웃에게 아이들을 맡기고 세차, 설거지, 타일 시공 등 비정기적인 일만 닥치는 대로 하다 보니 월세조차 내기 힘든 지경에 이르고 있는 아빠.

유모차를 잡고 서 있는 아이 사진

혼자 세 명의 아이를 한꺼번에 돌보는 아빠의 고충을 알기라도 하는 지, 세 쌍둥이는 커갈수록 점점 ‘순둥이’가 되어갑니다. 밥을 먹을 때도, 목욕을 할 때도 우는 일 없이 순서를 기다리며 아빠를 도와주는 세 아기들.

11개월 이후 보지 못한 엄마를 아직 기억하는 아이들. "엄마, 엄마." 이제 조금씩 말을 시작하는 아이들은 엄마가 보고 싶어 서랍 속에서 사진을 꺼내보며 엄마를 부릅니다. 사진 속 엄마를 작은 손가락으로 짚어보다 엄마 사진을 보면서 잠이 듭니다.">

아빠 품에 안겨있는 아이 사진

머리가 길었던 _엄마

낯을 많이 가린다는 하늘이(18개월, 가명)이지만머리가 긴 사람을 보면 스스럼없이 안겨 떨어질 줄 모릅니다. 소아과, 슈퍼 어디에서든 머리 긴 사람을 보면 엄마인 양 그리워 안기는 세 쌍둥이.

아빠와 아이들 사진
머리가 긴 자원봉사자 품에 안겨있는 아이 사진[상단], 아이들을 안고 업고 있는 아빠 사진[하단]

아내가 남긴 세 송이의 선물_

"약속 꼭 지킬게"

시간을 돌릴 수만 있다면 그날로 되돌리고 싶습니다.

근사한 곳에 가자고 해도 천 원짜리 커피만 마시자던 아내,

누구나 가는 길이라지만 너무 빨리 앞세우고 땅거미가 지는 시간이면 밀려드는 그리움.

꽃이 진 자리에 푸르게 돋아난 풀잎 같은 세 쌍둥이는 봄 그늘 안에서도 밝기만 밝습니다.

아빠와 아이들 사진

잘 키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시설에 보내라는 주변의 권유에도 반드시 지키고 싶은 아내와의 약속.

좋은 옷, 맛있는 음식 사주지 못해 마음 아프더라도 끝까지 아빠 품에서 키워내고 싶습니다.

아내가 남긴 선물, 꽃 같은 내 아이들. 아빠에게 와 줘서 고마워.

실질적 어려움, 빈곤_

대한민국의 한부모 가정은 약 180만 가구에 육박하며 이 중 부자 가정은 2만 479세대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많습니다. (2011년, 통계청 수치)

한부모 가정의 가장 큰 어려움은 경제적 문제입니다. 모자 가정에 비해 취업 지원, 생계유지 비용 등 제도적 차원의 도움과 다양한 네트워크가 활발하지 못한 부자 가정. 자녀의 연령이 어릴수록, 일과 양육을 병행해야 하는 아빠는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과 심리적 소외감을 겪어야 합니다.

한부모 가정의 엄마, 아빠를 견디게 하는 것은 부모로서의 책임감과 사랑입니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생의 사고와 위기. 아빠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세 쌍둥이를 상처 없이 키워낼 수 있도록, 아직 황망하기만 한 가족의 손을 꼭 잡아주세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일시적 생계 위기로 고통 받는 한부모 빈곤가정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족의 자립을 지원합니다.

후원금 사용 계획

  • 주거비
  • 자립지원비
  • 아기양육비
후원하기
  • *아빠, 엄마, 아기들의 이름은 모두 가명입니다.
  • *본 캠페인에는 MBC <무한도전> 박지만(studio3rdbass) 사진작가가 재능기부로 함께 합니다.

Icon made by EpicCoders/ Freepik from www.flaticon.com

자주 묻는 질문

  • 아동 주소지, 계좌번호 등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는 아동 보호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공개가 어려운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더불어, 아동 계좌를 사칭, 제3자의 계좌로 입금을 유도하는 댓글을 작성하며 타인의 선한 의도를 악용하려고 했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철저히 댓글을 모니터하고 있으나, 혹시 관리자 계정 외의 방식으로 개인정보를 전달 받으셨을 경우에는 유의를 부탁드립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어떤 형태로든 아동 계좌 등 혹시 모를 악용의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를 타인에게 공개하지 않습니다.

  • 아동과 가족 계좌의 경우, 해당 계좌에 수급권 책정 기준 이상의 수입이 일정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잡히게 되면 정부지원을 받는 데에 어려움이 생길 가능성도 있습니다. 수급권을 잃게 되면 생활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어, 기관을 통해 후원해주시는 것이 보다 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린이재단은 캠페인으로 모금된 후원자님들의 소중한 후원금을 통해 아동이 자립연령이 될 때까지, 혹은 가족이 자립할 수 있을 때까지 매월 일정금액의 정기후원금을 지급하고, 위급한 병원비나 주거비 등 긴급한 위기에 개입할 수 있도록 가정을 보살피고 있습니다. 후원자님들께서 보내주신 사랑을 가족에게 온전히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법인세법 시행령 제36조’에 따른 지정기부금 단체이며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의거, 모금사업을 진행하고 사용 결과를 매년 홈페이지에 보고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투명한 후원금 운영 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about.childfund.or.kr/org/livelihood.do
    또한, 2016년 제 8회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앞으로도 투명한 경영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되겠습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